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16 08:48

  • 뉴스종합 > 고령뉴스

고령군, 정부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2건 선정 국비 846억원 확보

고령군,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에 ‘다산지구’ 및 개진면 ‘치산지구’ 2곳 선정

기사입력 2021-09-17 12:0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령군(군수 곽용환)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사업에 다산지구와 개진면 치산지구 2곳이 선정되어 국비 846억원을 확보했다.


 


 

이번 사업의 선정으로 다산지구는 다년간 상습피해를 입고 있던 다산면에 495억원이 투자되어 면소재지를 중심으로 한 시가지에 소하천 L=1.65km 정비 등을 시행하고, 호촌지역의 주거지 및 농경지에 우수관거 L=9.02km, 펌프장 2개소 등을 설치하고, 개진면 치산지구는 350억원이 투자되어 인안옥산 및 부리지역에 소하천 L=6.5km, 펌프장 2개소 등을 정비하여 자연재해로부터 인명 및 재산피해를 예방하여 지역경제의 활성화와 주민의 삶에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낙동강을 중심으로 매년 태풍 및 국지성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산면과 개진면 주민들의 최대 숙원이 이 사업을 통해 이루어지게 되어 재해예방에 한 발 더 앞서가는 고령군이 될 것이며, 향후에도 우리지역의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를 발굴하여 중앙부서 사업에 선정되도록 노력하여 재해 피해가 없는 군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동숙 기자 (grsj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